• 2555
  • 2795
  • 0
제3950호 | 2020-07-08

누구도 비관론자를 따르고 싶어하지 않는다

훌륭한 리더의 가장 중요한 자질 중 하나는 낙관주의,
즉 달성할 수 있는 것에 대한 실용적인 열정이다.
어려운 선택과 기대 이하의 결과에 직면하더라도
낙관적인 지도자는 비관론에 굴복하지 않는다.
사람들은 비관론자에게서 동기를 부여받거나 활력을 얻지 못한다.
- 로버트 아이거, ‘디즈니만이 하는 것’에서

촌철활인 : 한 마디의 말로 사람을 살린다!

리더는 낙관주의를 잃어서는 안됩니다.
특히 위기상황에서는 더 더욱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리더의 어둡고 심각한 표정은
조직 분위기를 어둡게 하고 구성원의 사기를 떨어드립니다.
모름지기 리더라면,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상황에서도
낙관주의를 견지할 수 있어야 합니다.
낙관주의자가 아니라면 리더의 자리에 앉지 말아야 합니다.

※ 행복한 경영이야기를 가져가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해당 기능은 리뉴얼 중인 관계로, 추후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0/1000(한글 500자,영문 1000자)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6길 5, 8층 사단법인 행복한경영  |  이사장 : 권대욱  |  사업자 번호 : 140-82-05139
문의전화 : 1588-6559, 후원문의 : 02-6220-2595, 팩스 : 02-6220-2580
명칭 : 휴넷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4  |  등록일자 : 2011년 11월 18일  |  제호 : 조영탁의 행복한경영이야기  |  발행인 : 조영탁  |  편집인 : 조영탁
발행소(주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26길 5 818호  |  발행일자 : 2010년 10월 18일  |  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 : 1588-6559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