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경메시지

제3546호 2018-11-15
지나친 명성은 위험하다
지나친 명성은 위험한 법, 제우스의 눈에서 벼락이 떨어짐이라.
나의 소망은 시기를 사지 않는 행복이니.
순풍에 돛단 인간의 행운도 눈에 보이지 않는 암초에 걸리는 법,
하나 재물을 구할 때 신중에 신중을 기하여
지나친 부분을 알맞게 재서 물속에 던져버리면,
과중한 풍요로 말미암아 집 전체가 침몰하는 일은 없을 것이며,
선장도 배를 바다 속에 가라앉히는 일은 없으리라.
- 그리스 작가 아이스킬로스, ‘아가멤논’에서
촌철활인  한치의 혀로 사람을 살린다!
교만은 성공의 적입니다.
모든 일이 너무 잘 풀리면 환호하는 대신 오히려
불안감을 느낄 수 있어야만 오랫동안 성공을 누릴 수 있습니다.
개인과 조직 모두 똑같습니다.

행복한 경영이야기 구독하기

매일 아침 찾아가는 경영에세이 '행복한 경영이야기'

세계 최고 석학과 CEO들의 명언을 무료로 받아보세요.

행경 모바일앱 설치하기

행경 모바일앱 qr코드

행복경영 동영상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6길 5, 8층 사단법인 행복한경영  |  이사장 : 조영탁  |  문의전화 : 1588-6559, 후원문의 : 02-6220-2595, 팩스 : 02-6220-2580
명칭 : 휴넷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4  |  등록일자 : 2011년 11월 18일  |  제호 : 조영탁의 행복한경영이야기  |  발행인 : 조영탁  |  편집인 : 김우진
발행소(주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26길 5 818호  |  발행일자 : 2010년 10월 18일  |  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 : 1588-6559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