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7
  • 193
  • 0
제1374호 | 2010-01-29

어리석은 자의 우직함이 세상을 바꾼다

세상에는 지혜로운 사람과 어리석은 사람이라는
두 부류가 있습니다.
지혜로운 사람은 세상에 자기 자신을
잘 맞추는 사람인 반면
어리석은 사람은 글자 그대로
자기에게 세상을 맞추려는 사람입니다.
그러나 아이러니컬하게도
세상이 조금씩 나은 것으로 변화하는 것은
어리석은 사람들의 우직함 때문이지요.
세상에 자신을 맞춘다는 것은
세상과 민첩하게 타협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행위가 세상을
변화시킬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합니다.
어리석게도 세상을 자기 자신에게
맞추려는 그 우직한 노력이
세상을 보다 인간다운 것으로 변화시킵니다.
유영만 교수의 ’청춘경영‘에서
재인용한 신용복 선생의 글입니다.

경인년도 벌써 한 달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행복한 주말되시기 바랍니다. 조영탁 Dream

촌철활인 : 한 마디의 말로 사람을 살린다!

※ 행복한 경영이야기를 가져가실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해당 기능은 리뉴얼 중인 관계로, 추후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0/1000(한글 500자,영문 1000자)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6길 5, 8층 사단법인 행복한경영  |  이사장 : 권대욱  |  사업자 번호 : 140-82-05139
문의전화 : 1588-6559, 후원문의 : 02-6220-2595, 팩스 : 02-6220-2580
명칭 : 휴넷  |  등록번호 : 서울 아 01424  |  등록일자 : 2011년 11월 18일  |  제호 : 조영탁의 행복한경영이야기  |  발행인 : 조영탁  |  편집인 : 조영탁
발행소(주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26길 5 818호  |  발행일자 : 2010년 10월 18일  |  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 : 1588-6559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사영